장수하는 사람들의 생활습관 > Tennis동호인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Tennis동호인게시판

장수하는 사람들의 생활습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07-28 17:40 조회37회 댓글0건

본문

장수하는 사람들의 생활습관

정연각 추천 0 조회 0 20.07.28 17:36 댓글 0
    
게시글 본문내용

장수하는 사람들의 생활습관

천지인백선 추천 0 조회 190 13.06.21 17:17 댓글 4
 
 
게시글 본문내용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아름다운건강100세 ♣

               즐거운날 되십시요               

 

장수하는 사람들의 생활습관

 

의학계에서 수명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을 때 제일 먼저

전 세계적으로 알려진 몇몇 장수지역을 방문하여 그곳

사람들의 생활습관을 관찰함으로 어떤 실마리를 찾아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 그러나 장수라고 주장하지만 나이를

증명할 기록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었고 그들의

생활습관에서도 뚜렷한 특징을 찾지 못했다.

단지 이해는 안 되지만 소식을 한다는 사실을

기록에 남겼을 뿐 연구 자체는 실패한 것으로 간주되었다.

137142444F9CEC51390F94

이제 장수하는 사람들의 생활습관을 관찰하는 방법은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동안 생활방식이 크게 변해 과거에

장수한 사람들의 생활방식처럼 산다는 것이 거의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동안 장수하는

사람들의 생활방식에 대한 조사가 많이 이루어졌고

또한 건강증진에 대한 지식이 많이 쌓여 장수하는

사람들의 생활습관에 대해 이제 많은 것을 알게 되었다.

175D39414F9CEC5115F802

장수하는 사람들의 생활습관은 얼른 보아서는 그렇게

큰 차이가 있는 것처럼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매일

매일의 작은 습관 차이가 오랫동안 누적되면서 큰 차이로

나타나는 것이다. 예를 들어 담배를 피우는 경우 당장은

건강에 큰 차이가 있는 것처럼 보이지 않지만 오랜

습관으로 굳으면 그 차이는 확연히 구분되는 것과 같다.

150BEE444F9CEC511A91CD

 1. 어느 정도 살아야 장수라 할 수 있는가?

장수 지역을 답사하던 시절에는 대개 60세 내지는 70세 이상

생존하는 분이 많은 곳을 장수지역이라고 했다. 우리나라에서는

1970년대까지 60세를 넘기고 70세를 살면 수의 복을

타고났다고 했다. 최근 세계보건기구에서 발표한

2003년도 우리나라 사람의 남여 평균 수명은 76세라고 한다.

따라서 이제 장수의 기준은 달라져야 한다. 평균 수명으로

보아 76세까지 생존한 사람의 90퍼센트가 사망하고

10페센트 정도가 생존하는 연령은 대개 90~95세 라고 본다.

따라서 적어도 장수한다고 하려면 일상생활을 하는 데

큰 지장이 없이 90세 이상은 생존해야 한다.

127649444F9CEC53345651

2. 장수는 타고나는 것인가?

현재 전문가들은 사람의 정명은 120세 정도라고 생각한다. 사람이

태어나서 건강한 생활습관을 가지고 산다면 120세 정도 살도록

하나님께서 우리 몸을 만들었을 것이라는 말이다.

15777E444F9CEC52326BF3

우리 몸의 크기를 측정하면 정규분포를 한다. 따라서 타고난

수명의 차이도 정규분포를 한다고 추측할 수 있다. 만일 특별한

경우는 2표준편차 밖에 위치한다고 하면 약 2.5퍼센트의 사람은

아주 오래 살도록 태어났고(supergene) 나머지 대부분의 사람은

거의 비슷한 수명을 가지고 태어났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오래

살고 오래 살지 못하고는 본인의 생활습관 또는

생활방식이 주로 결정한다고 보아야 한다.

1211EA444F9CEC52137270

 3. 식생활

장수하는 사람들은 어떠한 식생활을 하고 있는가가 모든 사람의

일차적인 관심사이다. 산속에서 특별한 뿌리나 열매를 따 먹지

않았는지에 모두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그러한 비결을

기대한 사람들은 모두 실망할 것이다. 그들은 식생활에

엄격하거나 까다롭지 않다. 단지 그 당시 사람들이

먹는 식으로 먹고 있을 뿐이다.

206A803F4F9CEC5411668F

그러나 몇 가지 특징이 있다. 첫째는 소식하는 것이다.

필요한 열량만 섭취한다는 것이다. 물론 과체중이나 비만인

사람은 없다. 둘째는 소박한 식사를 한다는 것이다. 채식을

주로 하며 달고 기름진 음식을 별반 먹지 않는다. 그렇다고

해서 엄격하게 가리는 음식이 따로 있는 것은 아니다.

맛있는 것을 찾아 헤매지도 않는다.

1851663F4F9CEC543044C8

당시에는 물론 패스트푸드는 없었지만 있었다고 해도 먹지

않았을 것이다. 패스트푸드를 즐겨 먹으면서

장수를 기대해서는 안 된다.

 4. 육체적인 활동

장수하는 사람들은 늘 부지런하게 육체적인 활동을 하는 사람들이다.

게으름을 피우거나 그늘에 눕거나 앉아서 하루 종일 놀고먹는

사람들이 아니다. 그렇다고 해서 지칠 정도로 육체노동을

하는 것도 아니다. 육체노동 후 충분한 휴식을

가질 줄 아는 사람들이다.

건강을 위해 따로 운동을 하지도 않는다.

140881464F9CEC642F8C19

 5. 기호와 취미

뚜렷한 취미나 기호가 있다가보다는 단순하면서도 즐거운 놀이

문화를 가지고 있는 분들이다. 하루가 지루하거나 따분하다는

것을 느끼지 않고 산다. 음주습관은 일정하지 않고 담배는

대개 안 피우거나 일찍 끊었으며 약을 잘 먹지 않는다.

1469293D4F9CEC641113F2 

6. 생활 가치관

어쩌면 장수를 결정하는 생활습관 중에 가장 중요한 것은 정신적인

것 또는 어떤 생활 가치관을 가졌느냐에 달려 있는 것 같다.

우선 이들은 걱정과 근심이 적다. 생을 즐기고 낙천적이며 매일

생활에 만족하면서 살고 있다. 대개 종교가 있으며 죽음에

대해서도 별로 걱정하지 않는다. 변화에 대한 적응 능력이

높고 고집을 부리거나 성깔이 있거나 까다롭지 않다.

마음 좋은 할아버지의 모습이다. 욕심이 적어 스트레스도 적다.

131AFF464F9CEC6417ECC9

 7. 자연과 가까운 생활

과거 장수하는 사람들은 농촌에서 주로 자연적인 생활을 하면서

살았다.당시에는 대도시나 아파트 생활은 존재하지 않았지만

대도시나 아파트 생활을 장수 환경으로 보기 어려울 것 같다.

172F87454F9CEC6811CCFD

지능 정도가 높으며, 기억력이 좋고 주위에서 일어나는 일에

관심이 많다. 대개 농사를 짓거나, 전문직이거나 작은 규모의

자기 업체를 가지고 있는 등 자유스러운 직업을 가지고 있다.

조기 은퇴를 하지 않으며 건강을 유지하는 한 일을 한다.

남을 돕는 일에 무엇보다 적극적이다.

불면증으로 고통을 받는 일도 없다.

182D7D454F9CEC6812C4D6

※ 누우면 죽고 걸으면 산다

운동은 성인병 예방뿐 아니라 정신력,

지력을 증진시키며 행복지수를 높여 준다.

1241E33D4F9CEC693CEE93

 의학이 발달하면 할수록 질병이 사라지기는커녕 도리어

넘실거리고 있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 물론 다른 요인도

있겠지만, 연구자들은 운동부족 때문이라고 한다. 물질

문명이 발달할수록 운동량이 줄어든다. 세상이

편해질수록 움직이는 일이 줄어든다.

문명이 발달하기 전인 옛날 사람들은 많이 움직였다.

기계보다는 손과 발 그리고 몸으로 많은 일을 했다.

현대보다 신체 활동이 많았다. 그래서 성인병이라는

용어조차 없었다. 이러한 현상은 현재에도 마찬가지다.

장수촌 사람들의 특징 중 하나가 죽는 날까지 밭에서

부엌에서 열심히 움직이는 것이다. 그리고 열심히 걷고

산과 언덕을 뛰어오르곤 한다. 그러한 장수촌 사람들은

자연사한다. 어제처럼 기상하여 조반을 먹고 하루 종일

밭에 나가 일을 하고 저녁에 들어와 식사를 한 후

누워 잠이 들었다가

영면하는 일이 대부분이다. 누우면 죽고 걸으면

산다는 격언이 여기에서 나오지 않았나 추측한다.

130A28464F9CEC6B2A6C06

 죽을 사람도 살리는 보약

성철 스님은 생전에 걷는 것이 건강에 최고라고 강조했다.

남자라면 다리에 힘이 있어야 하는데, 걷는 것과 열심히

일하는 것이 좋다는 것이다. 걷기로는 한국 불교사에서

경허 스님이 가장 많이 걸었다고 한다. 스님 앞에 병 치료를

위해 모여든 사람이 19명이나 되었다. 그중에는 지팡이를

의지하는 사람도 있었다. 힘들게 칠갑산 기슭에 이르자

이미 날이 저물어 도무지 사방을 분별할 수 없는

암흑천지였다. 그때 스님은 환자들에게 엿을 하나씩

나누어 준 후 자기를 따라 올라오라고 하면서 앞서 걸었다.

얼마만큼 올라갔을 때 갑자기 호랑이 소리를 으르릉 하면서

“살고 싶으면 다들 따라 오너라.”라고 소리를 지르며

산길을 혼자 냅다 달아나는 것이었다. 이를 보고 기겁한

환자들은 스님이 달려간 방향으로 사력을 다해 따라갔다.

거의 날다시피 뛰어 40리를 달음질친 것이다.

전곡사에 도착해보니 기적이 일어났다. 아픈 환자가

사라진 것이다. 물론 지팡이를 짚은 사람도 없었다.

모든 질병이 안개와 구름처럼 그리고 시냇물처럼 사라졌다.

202806464F9CEC6C0604D6

이처럼 운동은 죽을 사람도 살릴 수 있는 보약 중 보약이다.

<습관을 바꾸면 건강이 보인다>의 저자 내들리의 책을 보면 암,

신장병, 고혈압, 당뇨병 등 성인병 예방에 탁월한 치료제로

운동을 권하고 있다. 왜냐하면 미국에서 운동 부족이 관상동맥

심장질환, 대장암, 당뇨병과 같은 세 가지 주된 질병으로 인한

사망 원인의 3분의 1을 차지하기 때문이다. 미국 질병관리센터와

스포츠 의학회에서 발표한 1995년 권장지침 서에

“모든 미국 성인들은 일주일에 7일, 매일 30분 또는

그 이상 적당한 강도의 신체적 활동을

해야 한다.”라고 제시하고 있다.

첨부이미지

운동은 성인병 예방뿐 아니라 정신력, 지력을 증진시키며

행복지수를 높여 준다. 100여 년 전 엘렌. G. 화잇은 운동의

중요성을 다음과 같이 밝혔다.

“운동을 하면 할수록 혈액순환이 잘 된다. 많은 사람이

과도한 피로보다 운동 부족으로 죽는다. 훨씬 많은 사람이

닳아 없어지기보다 녹슬어 없어지고 있다. 야외에서

적당히 운동을 하는 사람은 일반적으로

활발하고 혈액순환이 잘된다.”

112BE4464F9CEC6601B966

상쾌한 공기를 마시면서 자유롭게 걷거나 꽃과 작은 열매들

그리고 채소를 가꾸는 일은 건강한 혈액순환을 위해 필요하다.

이는 감기와 기침 그리고 뇌일혈과 폐울혈, 간, 신장, 폐의

염증과 기타 수많은 질병을 방지하는 가장 확실한 예방책이다.”

옮겨온 글

2022D5464F9CEC640B1D1B

Click! 46bd8734b1a65아름다운건강100세.

 

 

 
redefineLink();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경상남도 거창군 위천면 송계로 441번길 사단법인 한국이순테니스연합회
회 장 : 이충세 / 사무국장 : 장해수 / TEL : 010-2257-8688

Copyright © DSWEB. All rights reserved.